섭지코지

 
코지는 곶을 의미하는 제주 방언이다.
제주의 다른 해안과는 달리 송이라는 붉은 화산재로 되어있고 해수면의 높이에 따라 물속에 잠겼다가 일어서는 기암괴석은 수석 전시회를 방불케할 정도다.
섭지코지는 봉화대와 삼성혈에서 나온 산신인과 혼례를 올린 세여인 이 목함을 타고 도착했다는 황금알이 있다.

 

Copyright(C) 2002 by JolbyoungTax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