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

 

우도는 마치 소가 드러 누웠거나 머리를 내민 모습과 같다고 해서 붙 여진 이름이다.
성산포에서 북동쪽으로 3.8km떨어진 섬으로 성산항에서 15분이면 갈수 있다.
섬 남단 동어귀는 광대코지라 불리는데 안에 동굴이 있다.
이 동굴에 스며드는 햇빛이 암굴의 천장에 반사하여 둥근 달이 떠 오르는 듯한 절경을 이루는데 이를 '달그리안' 또는 '주간 명월' 이라 하여 우도 8경 중의 첫 번째로 꼽는다.
우도에 가면 꼭 이곳을 가보도록 한다.
달그리안을 보려면 작은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데 맑은 날 12시 전후 햇살이 동굴 안으로 비춰드는 때를 잘 맞추어야만 한다.
이 곳에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산호 모래 사장도 있다.

[ 우도 8경 ]

  - 주간명월: 대낮에 굴 속에서 달을 본다
  - 야항어범: 밤 고깃배 풍경
  - 천진관산: 동천진동에서 한라산 보기
  - 지두청사: 지두의 푸른모래
  - 전포망도: 섬 전경을 바라보는 것
  - 후해석벽: 바위 절벽 경관
  - 동안경굴: 동쪽 언덕에 고래가 살 수 있는 정도의 큰 굴 이라는 뜻
  - 서빈백사: 하얀 산호 백사장

안내전화 : (064)783-0448)

 

Copyright(C) 2002 by JolbyoungTaxi. All rights reserved.